스펄전의 아침묵상

|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하나님의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라.”

[에베소서 4:30]

물론 성도가 갖고 있는 모든 것은 그리스도로부터 온 것이지만 오직 은혜의 성령이라는 통로를 통해 온 것입니다. 다른 모든 축복들도 이처럼 성령을 통해 우리에게 옵니다. 그 동일한 성령의 성화 작업을 떠나서는 우리 안에서 거룩한 생각이라든가 경건한 예배, 또는 인자한 행동과 같은 선한 것들이 전혀 나올 수 없습니다. 설사 선한 씨앗이 우리 안에 심겨진다 해도 성령께서 우리 안에서 역사하시어 우리로 하여금 그의 선하신 뜻대로 뜻하고 행할 수 있도록 돕지 않으시면 그 씨앗은 그대로 잠자고 있을 것입니다.

지금 예수님을 위해 말하고 싶습니까? 성령께서 여러분의 혀를 건드리셔야지 그렇지 않으면 어떻게 예수님에 대해 말할 수 있겠습니까? 기도하고 싶습니까? 성령께서 여러분을 위해 중보 기도해 주시지 않으면 그 시간이 얼마나 길고 지루하게 느껴지겠습니까! 죄를 정복하고 싶습니까? 최고의 영성을 갖고 싶습니까? 하나님의 천사들처럼 주님 일에 열심 있고 충성된 사람이 되고 싶습니까? 성령의 도우심 없이는 이 모든 것이 다 불가능합니다.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요 15:5). 오 포도나무 가지여, 여러분은 포도나무 수액을 떠나서는 아무 열매도 맺을 수 없는 존재입니다! 오 하나님의 자녀여, 여러분은 하나님이 그의 영을 통해 주신 그 생명이 없다면 사실 자기 안에 생명도 갖고 있지 않은 존재들입니다! 그렇다면 죄를 지음으로써 성령을 근심시키거나 화나게 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우리 영혼 속에서 역사하시는 성령을 소멸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성령께 주도권을 드려 모든 것을 다 제안하게 해드리고 그가 인도하실 때는 즉시 따를 준비를 하고 있으십시오. 성령이 정말 그렇게 능력 많으신 분이라면 이제부터는 성령 없이는 아무것도 시도하려 하지 맙시다. 성령의 축복을 간청하지 않고는 어떤 프로젝트도 시작하지 말며, 어떤 활동도 수행하지 말고, 어떤 업무도 결론짓지 맙시다. 성령을 떠나서는 우리가 전적으로 약하다는 사실을 알고 그에게 드려야 할 마땅한 경의를 표한 후, 이렇게 기도하면서 오직 성령만 의지하도록 합시다.

“성령님, 성령께서 들어오실 수 있도록 제 온몸과 마음을 활짝 열어 주신 다음, 제 안에 들어오시어 그 자유로운 영으로 저를 붙들어 주소서.”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경기도 시흥시 신천동 746-11   Tel : 031-316-0691(대표전화), 316-0693, 316-0694, 317-8591(목양실)
Copyright(c) 2000.2.25   Joowang Presbyterian Community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