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펄전의 아침묵상

|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비천한 자들을 위로하시는 하나님.”

[고린도후서 7:6]

세상에 우리 하나님처럼 위로하시는 분이 어디 있습니까? 슬픔과 비통에 잠겨 있는 하나님의 불쌍한 자녀에게 가서, 한번 그의 귀에 대고 달콤한 약속들을 말하며 가장 위로가 되는 말을 속삭여 보십시오. 아무리 지혜로운 말로 위로한다 해도 귀머거리처럼 그 하는 위로의 말을 듣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지금 통한의 잔을 마시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좋은 말로 위로한다 해도 고작해야 그만두라는 사양의 말 한두 마디만 하고 말 것입니다. 여러분이 아무리 위로해도 찬양의 시를 읊거나, 할렐루야 소리를 내거나, 기쁜 소리를 발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그 자녀에게 가서 그를 위로하시게 해보십시오. 그러면 그 자녀의 안색이 곧 펴질 것입니다. 슬피 울던 두 눈이 희망의 빛으로 반짝일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노래할 것입니다. 여러분 귀에 그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

“주께서 여기 계시니 이곳이 바로 낙원입니다.
그러나 주께서 떠나시면 곧 지옥이 되고 말 것입니다.”

여러분은 그 사람을 유쾌하게 만들 수 없었지만 하나님은 그렇게 하셨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구요? “그는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길르앗에는 유향이 없지만 하나님께는 유향이 있습니다. 피조물 가운데는 의원이 없지만 창조주 하나님은 “여호와 라파”십니다. 하나님의 달콤한 한마디로 그리스도인들이 부르는 그 모든 찬송가가 생겨난 것입니다. 신기하고 놀라운 일 아닙니까? 하나님의 말씀 한마디는 마치 금조각과 같습니다. 그래서 금박사(goldbeater)인 그리스도인은 그 약속의 말씀을 가지고 일 주일 내내 두드릴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성도 여러분, 그렇게 절망에 빠져 앉아 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위로자되신 하나님께 가서 위로를 달라고 구하십시오. 여러분은 지금 물이 바짝 마른 우물과 같습니다. 펌프의 물이 마르면 먼저 그 안에 물을 붓고 펌프질을 해야 물이 나온다는 말을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그러니 성도 여러분, 여러분의 영혼이 마르면 하나님께 가서 여러분 마음속에 그분의 기쁨의 빛을 환히 비쳐 달라고 구하십시오. 그러면 여러분의 마음이 기쁨으로 차고 넘칠 것입니다. 세상의 아는 사람들에게로 가지 마십시오. 그 사람들한테 가봐야 욥을 위로하러 왔던 세 친구와 다를 바가 없을 것입니다. 다른 사람한테 가기 전에 우선 여러분의 하나님, “비천한 자들을 위로하시는 하나님”께로 가십시오. 그러면 곧 “내 속에 생각이 많을 때에 주의 위안이 내 영혼을 즐겁게 하시나이다”(시 94:19)라는 고백을 하게 될 것입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경기도 시흥시 신천동 746-11   Tel : 031-316-0691(대표전화), 316-0693, 316-0694, 317-8591(목양실)
Copyright(c) 2000.2.25   Joowang Presbyterian Community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